본문 바로가기

저혈당 증상과 예방

저혈당 증상과 예방

 

요즘은 당뇨병을 가진 사람들이 많습니다. 제 주변에도 몇 분이 계신데요. 대부분 혈당이 높은 것이 문제인데 저혈당 때문에 힘들어하는 분들도 계시더군요. 그래서 오늘은 저혈당의 증상과 예방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저혈당으로 갑자기 의식을 잃을 수도 있어서 당뇨병 환자가 아니라도 상식적으로 알고 있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저혈당?

우선 저혈당이 무엇일까요? 우리가 먹는 음식들은 위장을 거쳐 소화되어 포도당으로 바뀌는데요. 소장에서 흡수되에 혈액 속에 들어간 포도당을 혈당이라고 합니다. 혈당은 우리 몸의 세포 내 미토콘드리아 및 뇌의 에너지원이기 때문에 생명유지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지요.

혈액 100ml 당 존재하는 포도당의 농도를 혈당량이라 하는데 보통 혈당 수치는 70에서 140 사이로 항상 일정하게 유지됩니다. 당뇨병은 이 혈당이 정상범위를 벗어나 높아지거나 낮아지는 것인데요. 저혈당은 혈당이 70이하로 낮아져 우리 몸은 에너지를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는 상태를 말합니다.

저혈당의 증상

저혈당 증상은 활력이 떨어져 기운이 없게 되는데요. 허기지고 짜증이 나며 식은땀, 손발 떨림 두통이나 불안감, 시야가 흐려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밤에는 잠이 안 오거나 악몽을 꾸거나 식은땀이 나며 불안하고 아침에 일어나면 머리가 아프기도 한데요.

원인을 잘 알고 잘 대처하면 회복되기 때문에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저혈당 증상을 그대로 방치하여 저혈당이 심해지면 경련이나 의식상실등의 위험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빨리 대응을 못하면 사망할 수도 있으니까 가볍게 볼 일은 아니지요.

저혈당 대처법

그래서 당뇨가 있는 분이나 가족은 저혈당의 원인 증상 대처방법에 대해 잘 알고 있어야 합니다.

1. 혈당측정

식은땀 현기증 가슴 두근거림과 같은 증상은 저혈당만 아니라 다른 원인에 의해서도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저혈당에 의한 증상인지 확인해야 합니다.

2. 저혈당 응급식품을 먹는다.

혈당이 70 이하이면 혈당을 빠르게 올려야 하는데요. 그러기 위해 저혈당 응급 식품 중 하나를 즉시 먹어야 합니다. 저혈당 음식은 탄수화물이 15에서 20 g 정도 포함되어 있는 식품인데요. 응급식품을 먹으면 15분 안에 혈당을 약 45에서 60정도 올릴 수 있습니다.

[저혈당 응급식품 : 주스 반컵, 설탕 1숟가락, 사탕 3~4개 꿀 한 숟가락, 요구르트 1병 등]

3. 휴식 후 혈당측정

저혈당 응급식품을 먹은 다음 15분 정도 휴식을 취고 나서 다시 혈당측정을 합니다. 저혈당 응급식품은 먹으면 보통 15분에 혈당이 최고로 높아졌다가 떨어지게 되는데요. 만약 15분 후에 혈당측정을 했는데 회복되지 않으면 한 번 더 저혈당 응급식품을 먹어야 합니다.

© controld, 출처 Unsplash

4. 1시간 내 식사

혈당이 회복되면 1시간 이내에 식사를 해야 합니다. 식사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탄수화물과 단백질을 포함된 간식을 추가로 먹을 수 있는데요. 너무 많이 먹으면 반대로 고혈당이 될 수 있으니까 우유 한 컵에 바나나 반개, 사과 반개 정도의 적당한 간식량이 좋습니다.

▶ 심각한 저혈당으로 의식을 잃으면 즉시 119로 연락해 응급실로 가야 합니다. 의식이 없을 때는 혈당 응급 식품을 억지로 먹이려고 해서는 안 됩니다.

▶심각한 저혈당으로 의식소실이 올 수 있다는 것에 대비하여 가족이나 같이 일하는 동료, 친구에게 당뇨병이 있다는 것과 저혈당 증상과 대처요령을 설명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저혈당의 원인

저혈당은 혈액 속의 포도당의 수치가 떨어지는 것을 말하기 때문에 포도당의 공급과 사용량이 중요한 원인입니다. 식사를 거르거나 너무 늦게 먹은 경우엔 포도당의 공급부족이 생기겠지요. 또 장시간 무리한 운동과 공복에 운동하는 경우에 포도당의 소비가 급격해져 저혈당이 됩니다.

또한 당뇨약이나 인슐린 주사용량이 과다하거나 투약시간을 임의로 변경한 경우 그리고 빈속에 술을 마신 경우에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저혈당의 예방

1. 규칙적 식사

저혈당을 예방을 위해 매끼마다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을 알맞은 양으로 골고루 먹어야 합니다. 식사는 6시간 간격으로 하되 간식은 과일군 1교환단위 또는 우유군 1교환단위로 식후 2시간 반에서 3시간 사이에 규칙적으로 제때에 먹습니다. 단백질이 부족하면 야간 저 혈당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개인의 상태에 따라 알맞은 간식의 양의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까 다니는 병원의 전문영양사에게 물어보거나 관련교육을 받아 알고 있어야 합니다.

2. 절주

빈속에 술을 마시는 것도 저혈당을 유발하기 때문에 가능한 금주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술을 마실 경우에는 반드시 식후에 마셔야 하고요. 주1~2회 정도, 그리고 한 번에 한두 잔 이내로 제한해야 합니다.

3. 운동

혈당이 가장 높이 오르는 시간인 식후 1~3시간에 운동을 하면 혈당조절에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식사를 하지 않고 빈속에 운동을 하면 오히려 저혈당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장시간 운동이나 공복운동을 하게 될 경우 운동 전에 혈당측정을 해야 합니다.

운동 전 혈당수치와, 운동 강도에 따라 적절한 간식을 섭취 후 운동합니다.

▶운동 전 혈당치가 100mg/dL이하

· 저강도 운동 : 탄수화물 10-15g 섭취

· 중등도 운동 : 탄수화물 15-30g 섭취

· 고강도 운동 : 탄수화물 30-45 g 섭취

운동전 혈당이 100이하라면 바나나 반개 귤 큰 것 1개 우유 한 잔 등 탄수화물 15g이 포함된 음식을 먹고 나서 운동을 해야 합니다. 등에 땀이 날 정도의 강도로 장시간 운동을 할 때에는 한 시간마다 혈당수치에 따라 탄수화물 15g 또는 30g이 함유된 간식을 먹고 운동을 합니다.

운동 후 혈당측정을 해서 혈당이110 미만일 경우에는 식사를 바로 하는 것이 좋지만 바로 하지 못한 경우에는 바나나 반개와 우유한 컵 정도의 간식을 먹습니다.

▶운동 전 혈당치가 100mg/dL이상

· 저강도 운동 : 간식 필요 없음

· 중등도 운동 : 간식 필요 없음

· 고강도 운동 : 탄수화물 30g 섭취

4. 적절한 간식

취침 전의 혈당측정을 하고 110미만인 경우에도 바나나 반개와 우유한 컵 정도의 간식을 먹습니다. 장거리 운전이나 여행시에도 자주 혈당을 측정해보고 그에 따라 알맞은 간식을 섭취하여 저혈당을 예방하도록 합니다

5. 인슐린 용량조절

식사요법과 운동요법을 잘해도 저혈당이 자주 발생한다면 빠른 시일 내에 진료를 받고 인슐린 용량을 조절해야 합니다.

6. 저혈당 응급식품 지참

집을 꺼나서 외출을 하거나 바깥 활동시에는 저혈당 응급식품으로 사탕 3~4개 정도를 반드시 지참해야 합니다. 그리고 갑자기 의식을 잃을 정도의 심한 저혈당을 대비하여 주위사람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당뇨병 인식표를 가지고 다니는 것이 좋습니다.

 

당뇨는 관리하는 병이라고 하지요. 많은 분들이 수십 년간 관리를 잘해서 특별히 문제없이 생활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저혈당도 식사와 운동 약물의 균형을 잘 맞추면 얼마든지 예방할 수 있습니다. 올바른 방법을 알고 대처하면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지요,

오늘은 저혈당의 증상과 예방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건강한 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