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파선이 부었을 때

임파선이 부었을 때

 

과로나 스트레스 등으로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목이 붓거나 아픈 증상이 나타나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임파선은 목 주위에 수 십 내지 수백 개가 정상적으로 존재하지만 보통 성인은 만져지지 않습니다. 목 주위에 임파선에 염증이 생기면서 혹처럼 크게 만져지는 경우 임파선염이라 하는데요

임파선은 목부분에 우리 몸 전체의 임파선의 40%가 위치해 있어서 증상이 목부분에서 나타나는 것입니다. 임파선은 온몸에 혈액 이외의 체액이 이동하는 작은 관인데 임파액은 주로 면역기능을 담당합니다. 임파선이 비대해지는 것을 임파선염이라고 하는데요. 왜 임파선이 부을까요?

임파선이 붓는 이유

임파선이 부었을 때는 외부에서 침투한 세균과 바이러스 등에 면역 기관인 임파선 내부에 존재하는 백혈구가 반응하기 때문인데요. 감기나 편도염을 자주 앓는 어린아이들에게 자주 볼 수 있습니다. 편도가 붓는 것은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림프구와 백혈구가 증식하기 때문인데요.

대개 어린이는 홍역, 풍진, 볼거리 등 바이러스 감염증에 동반되어 경부 임파선염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고 화농성 임파선염으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어른들의 경우는 편도선염. 인후염과 같은 목감기 증상과 함께 또는 치과 질환이 원인으로 경부 임파선이 일시적으로 붓기도 하며, 비특이성 임파선염과 아급성 괴사성 임파선염 등도 양성질환의 일종으로 경부 임파선을 커지게 하는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증상은 다양하게 나 타는데 임파선이 가장 많이 모여 있는 목(인후), 겨드랑이, 사타구니 등에서 흔히 발생합니다. 초기에는 임파선이 비대해지면서 1cm미만의 덩어리 같은 것이 여러 개 만져지기도 하고 누르면 아프기도 합니다.

결핵성 임파선염의 경우 소아와 20대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처음엔 잘 모르다가 임파절이 커진 후에 발견되는 경우도 있고 일부는 미열이 나거나 식은땀이나 식욕부진, 피로감을 느끼기도 합니다.

임파선염 치료

임파선이 부었을 때 원인에 따라 치료방법이 달라지는데요. 많은 경우 집에서 좀 쉬거나 질 좋은 영양소를 섭취하는 것으로 특별한 치료 없이 가라앉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임파선염은 부종, 발적, 통증이 있으면 심할 경우 화농이 생기기도 합니다.

그래서 세균감염으로 임파선이 부었거나 결핵이 원인인 경우에는 항생제나 항결핵제 치료를 해야 합니다.

 

대부분 임상적으로 진단하는데 염증으로 일시적으로 임파선이 비대해진 경우나 치과적 문제 후 발생한 임파선염이나 목감기와 연관되어 발생하는 임파선염은 대개 1~2주면 가라앉습니다. 보통, 염증 치료를 위해 항생물질의 주사하거나 경구 복용하며 화농했을 때는 절개하여 농을 빼는 치료를 합니다.

40~50대에 임파선이 부을 때는 악성 임파종, 갑상선암, 위 및 폐암으로부터의 전이암과 같은 악성 종양에 의해서도 경부 임파선이 커지기 때문에 병원에서 제대로 진단을 받아 보는 것이 좋습니다.

종양이 의심되면 초음파나 CT 검사를 시행하여 악성 임파선비대의 가능성을 검사한 뒤 조직검사를 통하여 최종 진단을 하게 됩니다.

임파선염 예방법

임파선이 부었을 때 또는 자주 붓는다면 평소에 면역력 관리를 꾸준히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면역력을 높이려면 과도한 피로와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이 필요한데요. 충분한 숙면과 가벼운 운동과 음주와 흡연을 줄이는 것도 중요한 요소입니다.

몸이 스스로 자신을 지키는 능력이 면역력이라는 것을 생각해보면 평소에 몸을 혹사하지 않고 몸의 기능을 도와주는 생활 방식이 예방법이라고 할 수 있는 거죠. 비타민C가 풍부한 음식이나 미네랄 칼륨 등의 성분을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되겠습니다.

미리 예방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럼에도 임파선이 부었을 때 이비인후과 전문의의 진단을 받고 치료를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겠지요?